• 최종편집 2024-04-08(월)
 



최근 울산중구문화의 전당에서 열린 울산중구공예페어.
다양한 작가들의 작품들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넓은 전시실에서 따뜻한 음색의 음악이 울려퍼졌다. 스마트폰에서 나온 차가운 소리라고 믿기지 않는 따뜻한 소리, 작가의 거친 손으로 고르고 고른 좋은 나무를 깎아 천년 옻칠으로 마감을 한 확성기를 통한 소리다. 디지털의 차가운 소리도 따뜻한 아날로그의 감성이 묻어나는 소리로 바꾸는 이 확성기는 목공예 작가로 이름을 알리고 있는 백종수 작가의 작품이다. 작년 첫 개인전을 연 이후로, 다양한 전시회에 참가하며 지역 작가로 이름을 알리고 있다. 나무를 깎아 옻칠로 마감한 그릇부터, 나무의 결을 느낄 수 있는 조형미 있는 작품까지 다양한 목공예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_박미희 기자


백종수 작가를 만나러 찾은 울산 중구 종가6길에 위치한 갤러리우드락. 그윽한 옻칠향기가 맴도는 갤러리에서 그는 밝은 표정으로 취재진을 맞이했다. 다양한 나무의 개성을 살린 작품과 고급스러운 옻칠마감으로 다양한 작품세계를 펼치고 있는 자신의 일을 사랑하는 프로다. 원래 40여 년간 밴드활동을 하며 아티스트로 폭넓은 활동을 했던 그가 목공예가로 제2의 인생을 시작한 건, 아버지 때부터 내려온 장인의 DNA를 펼치면서부터다. “아버지는 목공예를 평생의 취미로 여겨온 분이세요. 그 시절에 벼락맞은 느티나무의 뿌리를 깎아 작품을 만들 정도로 조예가 깊었죠. 그런 아버지 밑에서 자라, 어려서부터 나무를 다듬고 사포질하는 일이 익숙했어요. 처음 목공예의 재미를 느낀 건 직접 손으로 나무를 깎아 팽이를 만들면서부터였던 거 같아요. 자연의 아름다움을 담는 일, 목공예의 매력은 끝이 없어요(웃음).”

그는 벌레 먹어 반쯤 썩은 회나무, 빨래줄 대못에 구멍 난 호두나무, 햇볕에 그을려 섬유질만 남은 참죽나무, 강가에 나뒹구는 앙상한 물푸레나무……. 이렇듯 상처입고 사연 많은 동가리들을 모아 치유하는 마음으로 깎고 다듬고 보듬는다. “친구들과 모여 가마솥에 닭백숙을 삶고 있는데, 친구가 화목으로 나무를 던져줬어요. 산길에 나뒹구는 상수리나무뿌리였는데, 내 눈에는 이게 땔감으로 안보이더라고요. 땔감으로 사라져버릴 나무를 간신히 구해와 며칠을 깎고 다듬고, 옻칠을 입혔어요. 세월의 풍파를 견뎌낸 나무의 아우라를 작품으로 만들 수 있었습니다.”

고난의 시간을 딛고 일어선 나무의 결, 아름다운 나무의 결을 살리는 작품을 구상하는 순간이 작가로서 가장 큰 희열을 느끼는 순간이라고. “나무를 켜면 저마다의 아름다운 결이 있어요. 긴 세월, 인고의 시간을 견뎌낸 나무의 결을 살려낼 수 있는 작품을 만드는 것은 작가의 큰 희열이죠. 통목을 제재할 때, 번뜩이는 아이디어가 떠오르기도 해요. 톱날이나 못 박혀 생긴 상처로 인해 생기는 ‘나무의 암덩어리’를 ‘벌’이라고 하는데, 그 결이 오묘해요. 상처를 딛고 성장하기 위해 나무는 더 아름다운 결을 만들어내죠. 이는 마치 고난을 딛고, 인고의 시간을 거친 사람의 인생이 깊이가 있는 것과 같습니다.”


그는 좋은 마감재를 찾기 위해 자동차의 유리코팅에 쓰이는 최고급 자제, 카누에 쓰이는 피니싱오일 등 안 써본 마감재가 없었다. 그런 과정에서 찾아낸 최고급 마감재가 바로 천연 옻이었다. “천년옻칠. 아무리 최고급의 마감재를 써 봐도, 옻을 따라갈 순 없더군요. 처음에는 옻이 갖고 있는 특성을 이해만하고 있었어요. 하지만 오랫동안 옻칠 작업을 하면서 그 흔한 감기 한번 걸리지 않았어요. 정말 웬만한 바이러스를 이겨내는 옻의 항균, 방충 효능을 직접 체험하는 순간이었죠. 옻 문화는 일본이 앞서지만, 옻의 품질은 단연 한국이 앞서요. 원주 치악산, 경남 함안이 주산지이에요. 옻 품질만큼이나 정제기술이 중요한데, 사람 손이 많이 갈수록 좋은 옻을 얻을 수 있는 만큼, 장인정신의 발로라고 할 수 있죠. 옻은 목공예의 품격을 말해주는 정수라고 생각합니다.”

그는 상처입고, 사연 많은 나무동가리를 모아 치유하는 마음으로 깎아 기름을 바르고 옻칠로 단장해 새 생명을 불어넣는다. 어떻게 나무의 깎느냐, 옻칠을 몇번 칠하느냐에 따라 확성기의 울림도 다르다. 미세한 차이지만, 오랫동안 밴드생활을 하며 악기를 다뤄온 그의 감각이 조율한 확성기는 명품(名品), 그 이상의 가치다. “밴드 활동을 할 때, 일본인 친구가 옻칠을 한 기타로 연주를 하는데 환상적이더군요. 일본의 옻칠문화가 발달된 영향도 있겠지만, 악기에 옻칠을 하면 그 울림이 확연히 달라요. 이후 본격적인 목공예를 하면서 그때 얻은 아이디어로 확성기를 만들었어요. 원래는 혼자 음악을 즐길 목적으로 만들었는데, 일본에서 음악을 하던 친구가 확성기를 보곤 반해서 가게에 확성기를 두었고, 그 소리를 들은 사람들의 연이은 부탁으로 본격적으로 만들기 시작했어요. 현재 악단 활동을 하는 음악가부터 염불에 능한 스님까지……. 확성기를 통해 울려 퍼진 음악을 들은 분들의 부탁으로 확성기를 만들고 있어요.”


작년, 첫 개인전을 연 백종수 작가는 뜨거운 작가혼을 불태우고 있다. 최근 울산중구문화의전당에서 열린 울산 중구 공예페어에 참가에 작품을 알렸다. 40여 년간 아티스트로 살아온 삶만큼 목공예에 열정을 다하는 그의 손길은 뜨겁다. 인터뷰 내내, “작가라 일컫기에도 아직 부족하다”며 겸손한 태도를 보인 그는 앞으로 “음악을 연주하며 모두가 즐기는 개인전을 여는 것이 꿈”이라며 따뜻한 웃음을 지어보였다. 

[1079]

주간인물(weeklypoeple)-박미희 기자 -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고의 시간을 견딘 나무, 천년 옻칠로 새 생명력을 불어넣는 작가 '디지털의 차가운 소리도, 아날로그의 따뜻한 울림으로 바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