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08(월)
 

밀양숲속마을인물1.jpg  

 

최근 밀양숲속마을 영농조합법인은 밀양시를 방문해 지역 인재육성 장학금 500만 원을 (재)밀양시민장학재단에 기탁했다. 밀양숲속마을 영농조합법인은 2017년 3월 청도면에서 마을의 특성을 살린 다양한 콘텐츠를 발굴하고 마을 공동체를 활성화해 농촌 마을의 자생력을 높이기 위한 취지로 설립됐다. 숲속마을은 2018년 농촌체험휴양마을로 지정돼 아름다운 당숲과 남계서원을 배경으로 여름철 어린이 물놀이터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곳으로 ‘2021년 농촌체험휴양마을 경진대회 대상’, ‘2023년 행복농촌만들기 장관상’ 등을 수상하며 고령화와 인구 감소로 인한 위기를 극복한 모범사례로 인정받고 있다. 주간인물은 고령화와 인구감소로 인한 위기를 극복하고 지역사회에 활력을 불어넣는 농촌체험휴양마을, 밀양숲속마을 영농조합법인의 이야기를 담았다. _박미희 기자


경상남도 밀양시 청도면 구기리 일원에 있는 아름다운 ‘밀양숲속마을’이 있다.


천왕산의 줄기를 등지고 있는 밀양숲속마을은 구기천이 흐르는 산간분지다. 마을에는 ‘보물 312호-소태리 5층석탑’, ‘박익선생 벽화묘’, ‘남계서원’, ‘인산리 지석묘’ 등 다양한 역사 유물이 있고 아름드리 나무가 군락을 이루는 ‘당숲’이 있는 아름다운 고장이다. “이곳에는 고려시대, 홍수로 떠내려온 얼굴 없는 석불 좌상이 있었습니다. 이 얼굴 없는 석불 좌상을 보고 사람들은 ‘재앙을 가져올 것이다’, ‘불길하다’라는 등 부정적인 시각이 많았어요. 하지만 얼굴이 없으니, 이는 곧 서로의 단점을 보거나 안 좋은 소리를 듣지 말라는 뜻으로 알고 석불좌상을 지키게 되었죠. 이렇게 얼굴 없는 석불좌상은 마을 화합의 상징이 되었습니다.” 


마을 어귀에 동네를 지키는 장승이 서 있고 시원한 나무 그늘에 도란도란 이야기꽃을 피우는 다정한 이웃들이 있던 동네. 좁은 동네 골목길, 왁자지껄 아이들이 떠드는 소리가 가득하던 동네는 고령화와 인구소멸로 점점 활력을 잃어갔다. 마을 다시 살리고자, 주민들은 팔을 걷어붙였다. 청도면에서 마을의 특성을 살린 다양한 콘텐츠를 발굴하고 마을 공동체를 활성화해 농촌 마을의 자생력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계속한 것. 2014년 청도권역 종합정비 사업에 선정된 것을 시작으로 2018년 밀양 숲속 마을 영농조합 법인을 설립했다. 2018년 농어촌 체험 휴양마을로 지정됐으며 2022년에 예비 마을기업으로 2023년에는 마을기업으로 지정됐다.

 

밀양숲속마을2.jpg 

마을 전경

 

열심히 일하고 봉사하는 김경식 대표는 고향에 대한 애정이 각별한 사람이다. 10대 선조부터 집성촌을 이룬 청도 김씨 33대손인 그는 청도면에서 나고 자란 토박이다. 올해 칠순 다섯의 그는 밀양시청도면노인회 회장, 밀양 한마음산악회 회장 등으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2015년 폐암 수술을 받고 재발해 항암치료 4년 차인 그는 겉으로는 전혀 아픈 사람이라고 보이지 않을 정도로 건강한 열정이 넘친다. 고향에 대한 각별한 애정으로 마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농촌 지역의 고령화와 인구 감소는 모든 지역에서 공통으로 일어나는 사회 문제죠.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귀농, 귀촌인이 쉽게 정착하고 영농기반을 다질 수 있도록 협력하고 있습니다. 귀농, 귀촌인들이 마을기업의 체험 사업, 교육 프로그램, 서비스 개발 등에 참여해 영농기반을 내실화할 수 있도록 하고 있어요. 농가 생산량이 줄더라고 소득을 높일 방법을 고민하다, 가공상품을 개발하고 판매하기 위해 마을기업을 신청하게 됐습니다. 지역 특산물인 ‘반시’를 활용한 감말랭이, 수제청, 감맥주 등 다양한 제품을 생산, 판매하고 있습니다. 이제는 축산농가를 비롯해 마을주민 대다수가 참여하는 마을기업으로 나아가기 위해 밀키트를 개발하는 등 새로운 시도와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체험휴양마을로 선정된 이후로 마을은 180도로 변했다. 청도어울림센터를 개관하고 마을환경을 정비했으며 관광객들을 위한 숙박 시설을 갖췄다. 물놀이체험, 숲체험, 영농체험, 감잎차만들기, 두부만들기, 도자체험, 쿠키만들기, 피자만들기, 보리쌈장만들기, 한과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학습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그 중, 여름철 어린이 물놀이터는 큰 인기를 얻으며 밀양 관광객 유치에 보탬이 되고 있다. 

“작년, ‘밀양 방문의 해’에만 1만 5천여 명의 관광객이 여름철 어린이 물놀이터를 찾았습니다. 밀양 전체 관광객 유치 실적을 비교해 봐도 단연 높은 수치를 기록해, 고무적인 결과라 할 수 있습니다. 아름다운 당숲과 남계서원을 비롯해 청정한 자연환경과 쾌적한 물놀이 시설을 즐기려는 체험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습니다. 깨끗한 수질 관리와 시설을 갖추기 위해 한마음으로 노력한 마을주민들에게 다시 한번 이 자리를 빌려 감사함을 전합니다. 앞으로도 청정한 자연환경과 지역 특성을 살린 콘텐츠로 ‘가고 싶은 마을, 머물고 싶은 마을’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밀양숲속마을사진교체2.jpg

마을학교운영 


마을기업 운영으로 얻은 수익금을 다시 지역사회에 환원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매년 숲속음악회 개최, 수익금을 지역 주민들에게 환원했다. 관내 인재육성을 위해 해마다 장학금 전달했고 마을발전기금, 마을행사, 마을환경개선, 사랑의 김장 나눔행사 등을 지원하는 등 꾸준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끝으로 그는 ‘푸른 용의 해’인 2024 갑진년(甲辰年)을 맞아 힘찬 새해 포부와 비전을 밝혔다. “그동안 주민들의 지속적인 노력과 참여로 마을 소득 증대를 이뤄냈습니다. 앞으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 개발과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서 지속적인 방문객 유치를 이뤄내겠습니다. 다양한 농가가 참여할 수 있는 마을기업 제품 개발과 판매 촉진으로 농가소득을 증대해 나갈 것입니다. 이를 통해서 지속 가능한 성장을 하는 마을기업의 성공모델을 제시하겠습니다.” [1157]

 

밀양숲속마을4.jpg

북캠프 


주간인물(weeklypeople)-박미희 기자 wp@weeklypeople.co.kr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 농촌체험휴양마을의 성공모델 」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울려퍼지는 밀양 청도면, 숲속마을 - 김경식 밀양숲속마을 영농조합법인 대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